Chaotic Blue Hole

정 급하면 택시 잡아타라!

독설 2005. 3. 23. 19:09 by ZeX
5시에 학교에서 나와서 지하철 역으로.

회기역에서 지하철을 탔는데, 청량리역에서 대기중이던 지하철이 출발하는 타이밍이었는지 내가 탄 지하철이 움직이지 않았다.

물론 안내 방송은 나왔다.
'신호 정리 관계로 열차가 출발하지 않고 있습니다.'

...의자 건너편에 왠 아저씨, 소리 버럭 지르다. (...)
빨리 출발 안 한다고 버럭 버럭 하는 게, 최대 볼륨 70%로 mp3플레이어를 듣고 있는 내 귀에도 단어 하나 하나가 다 들려올 정도.

...아니, 그럴 거면 지하철을 타지 말고 택시를 잡아타란 말이야 이 양반아.
자기 혼자 탄 것도 아니면서 소리 버럭 지르는 건 일단 둘째 치고, 앞에 지하철이 아직 안 가고 있는데 우리가 어떻게 출발하나? 강제로 가다가 들이받으라고?

더 가관인 건, 두번째 안내 방송이 나오고 잠시 후(한 20초?), 그 아저씨 曰
"가서 뭐라고 하든지 해야지"
하면서 기관사 있는 칸으로 건너가기 시작하더라 (......)

...자기가 간다고 뭐 달라지나 --;
버스나 택시도 아니고, 한정된 선로 위를 달리는 지하철보고 추월이라도 하라는 거야 뭐야...
살다 보면 참 희한한 사고방식 가진 사람 많이 본다.

정 그렇게 급하면 택시를 잡아타라고.
시간대를 보아하니(오후 5시) 어디 회의 가는 것도 아니고, 기껏해야 퇴근길일 텐데 저런 상황이라니...
그 집의 마누라는 '지하철이 늦게 출발해서 늦었다'라는 대답도 이해하지 못하는 수준이라는 건가...?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ainyang.new21.net/tt/index.php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은 화장실이 급했던겨(....)

    2005.03.24 08:38
  2. Favicon of http://enfate.egloos.com BlogIcon 레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누라가 존내 무섭다던가[...]

    2005.03.24 09:43
  3. Ke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지하철에 존내 개념없는 인간들이 많이타요
    [표없이 몰래 들어가다 걸려놓고도 뻔뻔한 아줌마라던가말이지요]
    그냥 그러려니 해요 그러려니

    2005.03.24 20:37

BLOG main image
Chaotic Blue Hole
마비노기 하프 서버 : 실피리트 데레스테 : Sylphirit 소녀전선(中) : Sylphirit 소라히메(日) : Sylphirit 퍼즐 앤 드래곤(한) : 569,733,350
by ZeX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3)
게임 (104)
잡담 (269)
영상 (226)
독설 (168)
몽상 (129)
활자 (87)
드래곤 케이브 (12)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1-27 02:55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