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otic Blue Hole

어제 서점에 가서 후르츠 바스켓 22권과 사신의 발라드 7권, 엔젤 포이즌 1~4권을 구입했습니다.

엔젤 포이즌은 제가 다니던 커뮤니티에서 전에 크툴루 이야기가 오가다가 '등장 인물들이 크툴루 신화의 신들이다'라고 해서 내친 김에(?) 구입했습니다.
...아자토스의 이미지가 뭐랄까 좀 (...)

사신의 발라드 7권, 어째 지난 권부터 이야기 전개가 상당히 묵직합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그 전부터, 그러니까 언(UN)이 등장할 때부터 묵직한 느낌이긴 했죠. 그래도 지난 권보다는 희망적인 내용입니다. 6권에선 주연급 캐릭터들이 다들 죽거나 사라져버려서 원 --;;

후르츠 바스켓 22권.
지난 권에서 해피 엔딩의 전초를 다 닦아놓았기에(?) 이번에 끝날 줄 알았습니다만, 한권 더 있다는 군요. 살짝 뒤통수 맞았습니다.
아니 그 전에, 1권이나 더 그릴 분량이 있다는 건가? 이야기를 더 끌어나갈 게 없을 것 같은데 --;;



덧/ 집에 오다가 들른 동네 서점에서 '원작을 뒤집어 생각해본 그림동화'라는 책을 봤는데, 저자가 '혼다 토오루'더군요. 가방에 들어있는 후르츠 바스켓의 주인공을 생각하며 잠시 당황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Chaotic Blue Hole
마비노기 하프 서버 : 실피리트 데레스테 : Sylphirit 소녀전선(中) : Sylphirit 소라히메(日) : Sylphirit 퍼즐 앤 드래곤(한) : 569,733,350
by ZeX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4)
게임 (104)
잡담 (269)
영상 (226)
독설 (168)
몽상 (130)
활자 (87)
드래곤 케이브 (12)

달력

«   2023/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1-28 05:03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