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otic Blue Hole

1. 나무바닥, 왁스칠

초등학교 때에는 나무 바닥이었죠. 요새는 어떤지 모르겠네요.
거무튀튀하다고 할까, 짙은 갈색이라고 할까, 그런 색의 나무 바닥은 가끔 왁스칠을 해줘야 표면이 비교적 매끄럽게 유지가 됩니다. 그래서 대청소 할 때에는 왁스통을 가져와서는, 요새 껌 떼는 도구 비슷한 물건으로 푹 떠서 바닥에 톡톡 쳐서 떨어트리고, 그 다음 전용 대걸레(?)로 문지르는 재미가 있었죠.
참고로 왁스칠 한 다음에는 그 위에서 미끄럼 놀이도 좀 했고...

나무바닥 하니까 생각나는데, 샤프심 떨어트리면 상당히 난감한 바닥이기도 했습니다. 나무판이 서로 딱 달라붙은 게 아니다보니 틈새에라도 들어가는 날에는 포기해야 --;;



2. 실내화

중학교 때까지 실내화 주머니를 들고 다녔던 것 같습니다. 요새 초등학교도 실내화 신던가요?
항상 학교 들어갈 때 실내화로 갈아신다 보니, 고등학교 올라가서 그냥 운동화 신은 채로 학교 들어가야한다는 사실에 약간 충격을 받기도 했죠. '청소할 때 어떻게 해?' 하면서...
(어떡하긴 뭘 어떡해, 그냥 하면 되는 거지.)



3. 난로

요새는 거의 온풍기 기본이죠? 3학년까지 다닌 초등학교는 겨울이면 난로를 가져다 설치하고 지냈습니다. (...)
난로 설치할 때면 2, 3분단은 간격을 넓혀야 했죠. 그 사이에 난로를 설치해야 하니... 더군다나 2, 3분단의 가운데 자리들은 더위 때문에 집중 못하고, 1, 4분단 맨앞뒤 자리들은 추워서 덜덜덜. 지금 생각해보면 추억이네요.
보온 도시락은 이미 다 보급된 상황이라, 70년대 이야기 처럼 '난로에다 도시락 데우기'는 없었습니다.



4. 선풍기

어렸을 때 뿐만 아니라, 고등학교 때까지도 여름 교실의 필수품이었던 선풍기.
고등학교 때에는 그나마 천장 설치형이라 좀 나았습니다만, 중학교 때까지는 벽걸이형이었습니다. 덕분에 선풍기 바로 아래자리는 그야말로 저주받은 자리... 선풍기 켜고 끄고 강약조절은 다 해야하면서 정작 바람은 각도 문제 때문에 거의 안 오는... --;;
가장 축복받은 자리는 선풍기 회전 각도에서 양 끝, 그리고 그보다 약간 안쪽이었죠. 끝쪽에 도달하면 잠깐 멈추면서 바람쐬는 시간이 사~알짝 늘어나니까요. 그야말로 1초 정도였는데 그 때엔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되던지... --;
대학에서는 에어컨이어서 그런 묘미는 없어졌습니다. 아니, 없어져서 다행이려나요?



5. 현기증?

중학교 2학년 때의 일입니다.
제가 아주 건강한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또 엄청 비실대는 건 아니었습니다. 그럭저럭 평범한 신체였죠.
그런데, 2학년 여름 무렵, 월요일 아침 조회를 하는데 갑자기 픽 하고 쓰러졌습니다. 그 이전에도 쓰러진 적 없었고, 그 이후에도 현재까지 쓰러진 적 없습니다. 그때 딱 한번이었는데, 솔직히 저도 갑자기 왜 그때 현기증이 났는지 이해가 안 됩니다 --;
운동장 조회에서, 갑자기 눈앞이 새카매지더군요. 그러면서 몸이 옆으로 스르륵 기우는데, 머릿속에서 아무 생각도 안 들었습니다. 정말 남의 일처럼 머~엉 한 상태로 털썩. 그렇게 땅에 부딪히면서 그 충격으로 각성(...), 넘어진 것과 거의 동시에 벌떡 일어났습니다. 담임 선생님이 교실에 들어가라고 해서, 교실에서 좀 기다리고 있자니 몇분 안 돼서 조회 끝나더군요. (......)
들어온 친구들이 한다는 소리가, '난 너 여자애들 치마속 보려고 일부러 쓰러진 줄 알았다.'
...이런 놈들을 친구라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 몸 상태가아...  (4) 2007.05.02
시험 끝, 命 재시작, 지하철에서 있었던 일들  (6) 2007.04.26
어렸을 때, 학교에 관련된 추억들  (10) 2007.04.24
오늘 있었던 일들  (2) 2007.04.10
길에서 만난 사람  (4) 2007.04.04
현재 상황  (6) 2007.03.19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reca.woweb.net/ta BlogIcon 에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바닥으로 된 '국민'학교를 다닌 세대는 나쯤이 마지막이라서 요즘 애들은 정말 모를꺼야;;
    우리는 대걸레로 왁스칠 대강 한다음에 구두솔로 박박 문질러서 윤을 냈어. 작은 손걸레로 민 다음에 구두솔로 문지르면 윤이 나더라고...그에 대한 추억이 또 하나 있지 ㅋㅋ
    난로에 고구마랑 감자 구워먹어봤어? 바깥은 거의 다 타서..(...) 남자애들이 조개탄 훔쳐오기도 하고 별일 다 있었는데
    난 오히려 중학교때 실내화를 안신고 고등학교때 실내화를 신어서;; 게다가 고등학교는 신발장이 다 있었어
    그래서 현관은 온갖 발냄새로 진동을 했다지;;;;;;;;;;;;;;
    여튼 누님이 써놓은거 보니까 나도 이런저런 생각이 나네...

    2007.04.25 13:46
    • Favicon of http://ryuki2.woweb.net/tt1 BlogIcon ZeX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두솔 --;;
      손걸레는 나도 기억에 있어. 대청소할 때면 그거 몇명 전담시키고 그랬지.
      우린 아예 애들이 난로에 손대는 걸 금지시켜서, 구워먹을 생각도 못 했어 --;;

      신발장이라... 실내화 주머니가 아니었던 겐가 --;

      2007.04.25 18:19
  2. Ke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인원을 남,녀 로 나누면 15~18명씩 나뉘는데 다들 손에손에 걸래를들고 주르륵 쪼그려앉아서 노래한곡씩 주고받아가면 온교실바닥을 청소하던 풋풋한[?] 추억이.....
    2.초등학교 2학년때부터 이미 실내화는 교실에 두고다녔따!!![.......중학교까지 쭈욱~] 실내화주머니 그런건 1학년때까지만 알았어욤//ㅅ//
    3.난로....추억이지 정말 초등학교~ 음 난 초등학교 시절부터 학교의 여기저기를 잘 파악해서인지 조개탄 이라던가 기타 물품등등을 너무 쉽게 조달해서-ㅁ-ㅋ;; 감자 고구마 구워먹기에 난로에 찌개끓여먹기[?!?!?!]까지 시도해봤;;;
    4.초등학교시절은 완전히 지옥이었고;; 중학교때는 선생들하고 워낙친하게 지내서 수업만 끝나면 체육실 학생부 양호실로 에어컨쎄러 도망다니다가 삘받으면 합법적[?!!?!?!?]으로 수업도 제끼고했;;;
    5.24년 평생 한번도 해당사항이없;;;;

    2007.04.26 02:53
    • Favicon of http://ryuki2.woweb.net/tt1 BlogIcon ZeX  댓글주소  수정/삭제

      1. 노... 노래 --;;
      2. 어이 어이 (...)
      3. 밥만 싸가면 도시락은 해결 되는 거였군...
      4. (......)
      5. 나도 평생에 저거 딱 한번...

      2007.04.26 19:55
  3. 탄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5학년때부터 초등학교로 개명하더니 난로니 나무바닥이니 싹 없어졌던듯(...)
    4학년때까진 저도 겪어봤지 말입니다ㅋㅋㅋ
    나무바닥 특히 일어난 부분에 손이라던가 긁혀서 가시 박히면 대략 난감입니다...
    공기놀이 유행하던 시절이라 진짜 열심히 바닥을 쓸었(...)는데 그때마다 가시박혀서<-
    실내화는 고등학교때부터 안 사용했어용, 주머니 일일히 들고다니기 불편했는데 그건 진짜 편했음ㅋㅋㅋ
    난로... 주번들이 돌아가면서 꼬박꼬박 장작 날라와야했던 그 난로......
    주변에 있으면 엄청 뜨거워서 옷 뒤집어쓰고 있었어요-_-;;쉬는 시간엔 멀리 도망가고...<-
    멀리 있던 애들은 모여들고 그랬지만ㅋㅋ
    한떄 너무 더워서 에어콘과 선풍기를 병행하던 시절도 있었음-_-;;
    저는 조회시간에 제발 쓰러져달라고 빌어도 안 쓰러지던(...)

    2007.04.26 12:04
    • Favicon of http://ryuki2.woweb.net/tt1 BlogIcon ZeX  댓글주소  수정/삭제

      설마 나무바닥을 시멘트로 덮어버린 건가 --;
      거기서 공기놀이를 하니 그렇지, 책상 위에서 하지 그랬누. (...)
      뜨겁다고 옷 뒤집어 쓰면 옷속의 공기가 데워지면서 더 뜨거워지지 않나? -_-a
      학교의 에어컨... 대학교 와서 처음 --;
      난 도대체 그때 왜 쓰러졌던 건지 아직도 이해가 안 돼.

      2007.04.26 19:57
    • Favicon of http://ereca.woweb.net/ta BlogIcon 에레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님..모르는 소리야~
      왁스칠 잘 해놓은 반질반질한 나뭇바닥이 공기하기에 얼마나 좋은 환경인데!

      2007.04.27 12:41
    • Favicon of http://ryuki2.woweb.net/tt1 BlogIcon ZeX  댓글주소  수정/삭제

      으음... 그런가아... -_-a

      2007.04.27 19:57
  4. Ni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초등학교(당시는 아직 국민학교)2학년때까진
    조개탄난로를..-.,-주번일때는 아침마다 등교해서
    조개탄을 양동이에 퍼와야했는데 오지게 귀찮았지ㅋ

    현기증은..나도 공감하는데-_-ㅋ
    군대와서도 가끔씩 시야가 까매지면서 몸이 휘청휘청 하더라-.,-;;
    앞으로 1년 6개월 남았는데..후-┏)어떻게 버틸까

    2007.04.26 18:57
    • Favicon of http://ryuki2.woweb.net/tt1 BlogIcon ZeX  댓글주소  수정/삭제

      난 그때 난로에 넣었던 게 조개탄인지 번개탄인지도 기억 안 나 --;

      그냥 한번 픽 쓰러진 다음 의무실 가. (...)

      2007.04.26 19:57

BLOG main image
Chaotic Blue Hole
마비노기 하프 서버 : 실피리트 데레스테 : Sylphirit 소녀전선(中) : Sylphirit 소라히메(日) : Sylphirit 퍼즐 앤 드래곤(한) : 569,733,350
by ZeX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3)
게임 (104)
잡담 (269)
영상 (226)
독설 (168)
몽상 (129)
활자 (87)
드래곤 케이브 (12)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1-19 06:08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