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otic Blue Hole

요새 국내에 정식출간된 후르츠 바스켓을 다시 읽고 있습니다.

처음부터 다시 읽고 있자니, 초중반에 회상 장면 등으로 사용되었던 몇몇 장면과 대사들이
원래 어떤 상황의 대사와 장면인지 후반부에 알게 되더군요.

게다가 처음 그 장면이 사용되었던 시기와
그 상황이 본래 어떤 상황이었는지 확실히 등장하는 시기가
거의 7~10권 가량의 시간적 거리를 두고 있어서, 작가의 역량에 새삼 감탄하게 됩니다.

처음 구상했던 게 최종화, 또는 그 근처의 한 장면이었다고 하던데,
설마 시나리오를 완전히 완성시켜놓고 연재를 시작한 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근데 국내에 발간된 것만 해도 19권인데?)


그런 의미에서 보면, 요새 나오는 코믹스나 애니메이션의 대다수가
정말 생각없이 슥슥 써내려가는 듯한 시나리오라 불만입니다.

그 대표격인 M 모 아줌마는 말할 것도 없고 말이죠...

우주의 스텔비아 포스팅하면서 찾아보니, 우주의 스텔비아는 시나리오가 완성된 후에야 제작에 착수했다던데...

어디선 시나리오가 완성된 다음에 제작을 시작하고,
어디선 제작하다가 멋대로 시나리오가 확 바뀌어 버리고,
비교를 안 할 수가 없게 되네요.

게다가 애니메이션의 경우에는 점점 더 상황이 안 좋아지는 느낌이 드는 게,
요새 나오는 작품들은 영상은 화려한데 어째 알맹이는 텅텅 비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오히려 내용면에서는 80~90년대의 애니메이션들이 더 좋았던 듯 합니다.
(그 이전은 제가 태어나기도 전이니 예외.)

...그러니까 요즘 거라고 다 좋은 게 아니라니까요.
(뭔소릴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izzy-v.co.kr/blog BlogIcon dizz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내용의 독창성도 찾기 힘들고
    또 독창적이라고 할 만한 아이디어가 나오기도 힘들지요;
    다 거기서 거기에
    어떤 연출을 해도 결국 울궈먹기이고..
    애니를 보든 만화를 보든, 보이는 것은 사업가의 돈욕심 밖에 없는 듯하네요^^;
    확실히 옛날 것들이 작품성 있는게 많은 것 같습니다;

    2006.07.28 17:00
    • Favicon of http://ryuki2.woweb.net/tt1 BlogIcon ZeX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그래요...
      특히나 요새 반다이가 스폰서로 들어가는 작품들은 특히나 더 (...)

      2006.07.29 10:50
  2. TanK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동감이예요.
    괜찮은 신작 뒤적이는것보단
    옛날에 봤던것들 다시 보는게 훨씬 났더군요-_-;;
    내용이 안돼니까 비쥬얼로만 밀어붙이는 것도 있고...
    괜시리 쓸데없는 여성향 남성향 억지로 끼어맞추는것들도있고;;
    재밌는걸 보고싶어영(...)

    2006.07.28 21:20
  3. Ke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다보니 라이트노벨로 성공한 시나리오를 애니화 하는경우가 많아지는듯...
    올해의 성고작중하나인 하루히라던가....
    개인적으로 작가적상상의 성공물인 스쿨럼블이나 하루히 그리고....NHK!!!!
    [사실 NHK가 애니화될거라곤 예상도 못했었지만;;]
    뭐 요근래 비쥬얼만으로 먹고사는 이런저런 애니가 쏟아지는것도 사실이지만
    발상만으로 이루어진 애니도 없는건 아니라고 봄....
    ..........탄탄한 시나리오 관련이라면;;; 확실히 좀 드물어지긴한듯하지만;;;

    2006.07.29 00:28
    • Favicon of http://ryuki2.woweb.net/tt1 BlogIcon ZeX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우, 하긴...
      차라리 가슴 아픈 거 참아가며 이리야 애니 보는 게 낫겠다. (먼산)

      2006.07.29 10:51

BLOG main image
Chaotic Blue Hole
마비노기 하프 서버 : 실피리트 데레스테 : Sylphirit 소녀전선(中) : Sylphirit 소라히메(日) : Sylphirit 퍼즐 앤 드래곤(한) : 569,733,350
by ZeX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3)
게임 (104)
잡담 (269)
영상 (226)
독설 (168)
몽상 (129)
활자 (87)
드래곤 케이브 (12)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1-19 07:08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