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otic Blue Hole

남 눈의 티끌 vs 제 눈의 들보

독설 2012. 12. 14. 12:55 by ZeX

요즘 선거전 돌아가는 양상이나, 인터넷에서 쿨한 척 하는 놈들 보면 딱 저 상황이다.


선거전이야 이미 더러운 짓거리-자기가 한 말 자기가 뒤집고 내가 말했으니 나는 안 걸리지만 너희들은 걸린다는 식에 얘는 내편이니 괜찮지만 너는 걸고 넘어졌으니 죽인다는 전개-가 지겹도록 벌어지고 있으니 넘어가고.


인터넷에서 쿨한 척 하면서 사실은 남 비위 긁으려고 혈안이 되어있고 일방적으로 한쪽 옹호하는 놈들 보면 혐오스럽다. 아니 그럴 거면 처음부터 냉정한 척 짖어대지 말든가. 처음부터 대놓고 그러면 차라리 이해나 하지.


솔직히 말하면 이미 이 나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것 같고-정확히 말하자면 늘 말하던 대로 시작부터 글러먹었고-, 그래도 단 몇년이라도 좀 연명시키려면



투표 좀 합시다. 제발.



투표할 시간 많고 딱히 중요한 일도 없었는데 안 하는 인간들 보면 이해가 안 돼, 진짜(...)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Chaotic Blue Hole
마비노기 하프 서버 : 실피리트 데레스테 : Sylphirit 소녀전선(中) : Sylphirit 소라히메(日) : Sylphirit 퍼즐 앤 드래곤(한) : 569,733,350
by ZeX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4)
게임 (104)
잡담 (269)
영상 (226)
독설 (168)
몽상 (130)
활자 (87)
드래곤 케이브 (12)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2-05 22:26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