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otic Blue Hole

헌혈을 시작한지는 벌써 10년이 되어가는군요. 군대 가기 직전에 처음 해보고, 복무 중에 반강제로(...) 두번 정도, 그리고 전역 후에는 그놈의 봉사점수와 문화상품권 때문에(......) 주기적으로 했다가, 최근에는 좀 뜸해졌습니다. 그래도 가끔은 가서 하곤 했는데...

이번에 갔더니 헌혈 30회째라고, 은장을 준다고 하더군요. 준다는데 거절할 이유는 없어서 받아왔습니다. 정확히는 은장+포장증+특별 기념품 머니클립.


머니클립은 어디서나 볼 수 있으므로 뺐습니다. 은장과 포장증입니다. 왼쪽이 은장, 오른쪽이 포장증. 은장은 박스형 종이 케이스에 들어있고, 포장증은 표창장같은 타입입니다.



은장의 종이 케이스 벗긴 모습. ...이건 완전히 훈장이네요. 설마 저걸 진짜로 목에 걸고 다닐 일은 없겠지만(...)


포장증. 귀찮아서 그냥 실명공개합니다(...) 좌측의 인물은 적십자를 창시한 앙리 뒤낭 씨.


처음엔 잿밥에 눈이 멀어 시작했습니다만, 나중에는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서 헌혈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이런 것까지 받게 되었는데... 기분 참 묘하네요. 그나저나 은장이 있다면 금장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이참에 그것도 노려볼까요? (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7 8 9 10 11 12 13 14 15 ··· 269 
BLOG main image
Chaotic Blue Hole
마비노기 하프 서버 : 실피리트 데레스테 : Sylphirit 소녀전선(中) : Sylphirit 소라히메(日) : Sylphirit 퍼즐 앤 드래곤(한) : 569,733,350
by ZeX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3)
게임 (104)
잡담 (269)
영상 (226)
독설 (168)
몽상 (129)
활자 (87)
드래곤 케이브 (12)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1-21 01:5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