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otic Blue Hole

글쓰기라는 것

잡담 2007. 5. 8. 21:02 by ZeX
일요일에 命 두번째 이야기의 2편을 올리고 지금 3편째를 작성중입니다만, 좀처럼 진도가 안 나가는군요. 귀찮아서 그냥 건너뛰고 넘어가버릴까 싶을 정도로 스토리상 중요점이 없는 부분이라, 쓰고 싶은 마음이 안 들어서 그런가 봅니다. 확실히 뭔가 강렬하게 쓰고 싶다는 생각, 확 끌어당기는 요소가 있는 부분에서는 일사천리로 써지는데 말이죠.
...문제는 그런 부분이 대부분 말싸움 장면이라는 거지만. (...)

희한하게 전투 장면에서는 오히려 쓰는 게 어려워집니다. 머릿속에서는 어느 정도 상황이 잡히고 전개가 그려지는데, 막상 그걸 글로 옮기려면 이만저만 까다로워지는 게 아니라서요. 자세히 설명을 하면서 쓰자니 문체 자체가 지루해질 것 같고, 동작 설명은 간략하게 줄이고 상황 전개에 집중하자니 너무 건너뛰는 것 같아서 앞뒤 연결이 안 되는 느낌이 들고 말이죠.

그러고보니 예전에 습작에 가까운 물건이었던 물건을 쓸 때에는 국내 판타지 '성검전설'을 읽던 시기여서 그랬는지, 창작욕(?)에 불타서 무시무시한 기세로 쳐내려간 부분도 있었습니다. 역시 뭔가 자극제가 있는 편이 좋은가 봅니다. ...그러고보니 이번 코믹에서 성검전설 부스도 본 것 같군요. 의외로 월야환담 부스도 두세개 있었고.
(월야 쪽은 당연히도 Y물.)

그러고보면 제 문체가 좀 딱딱한 편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예전에 학교에서 독후감 써서 내라고 할 때에도 '~~라고 생각했다. ~~라고 느꼈다.' 라는 식으로 쓰곤 했고 말이죠. ...이건 다 그런가요? -_-a
어떻게든 문체를 좀 더 친근감 있게, 재미있게 해야되는데 그게 잘 안 되는군요.

글을 쓴다는 건 이래저래 어렵습니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황...이랄까요  (4) 2007.06.20
자료 소실 후, 현재 상황  (4) 2007.06.04
글쓰기라는 것  (0) 2007.05.08
근황입니다  (4) 2007.05.04
모, 몸 상태가아...  (4) 2007.05.02
시험 끝, 命 재시작, 지하철에서 있었던 일들  (6) 2007.04.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 269 
BLOG main image
Chaotic Blue Hole
마비노기 하프 서버 : 실피리트 데레스테 : Sylphirit 소녀전선(中) : Sylphirit 소라히메(日) : Sylphirit 퍼즐 앤 드래곤(한) : 569,733,350
by ZeX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3)
게임 (104)
잡담 (269)
영상 (226)
독설 (168)
몽상 (129)
활자 (87)
드래곤 케이브 (12)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09-21 04:17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