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otic Blue Hole

요즘 애들이란...

잡담 2006. 10. 16. 20:17 by ZeX
수업이 끝나고 집에 오니 오후 5시 50분경.

고층 아파트 중간층에 사는 관계로, 집에 들어가고 나올 때에는 엘리베이터 이용이 당연한 생활입니다.
자연히 혼자서 엘리베이터 타는 경우도 드물지요.
(아니, 타이밍 잘만 맞추면 드물지도 않지만...)

엘리베이터에는 저까지 총 4명.

초등학교 저학년 쯤 되어보이는 여자아이 한명,
접이식 손수레에 짐을 싣고 타신 아주머니 한분,
중학생 이상 되어보이는 여학생 한명, 그리고 저였습니다.

여학생과 아주머니는 저보다 아래 층에서 내리더군요.
여자아이는 저보다 5~6층 정도 위에 사는 모양이었습니다.

도착해서, 엘리베이터에서 내리고 집 대문을 열려는데...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는 구동음과 함께 들려오는 목소리.

"바~보"



몸은 대문을 열던 관성(...)이 걸려 그대로 문을 열었고,
그 사이에 엘리베이터는 문이 완전히 닫히고 올라갔습니다.

약 2~3초간 문 앞에서 머뭇거렸습니다.

...뭐였을까요, 그 아이.
처음 보는 아이이고, 엘리베이터 안에서 눈이 마주친 것도 아니고,
그 아이를 제가 주시했던 것도 아니고, 제가 이상한 행동을 했던 것도 아닌데 말이죠.
(더워서 우편물로 손부채를 했을 뿐.)

엘리베이터 문이 정확하게 닫히는 타이밍을 맞춰서 그런 소리를 한 걸 보면
어쩐지 상습범 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과대망상인가)

뭐랄까, 기분이 참 기묘합니다.
더러운 건 아닌데, 적당한 표현이 떠오르는 게 없군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멍~ 한거겠지 뭐;;
    어린애니까 그러려니 해요~ 다음에 걸리면 무섭게 웃어주고 ^_^

    2006.10.16 23:04
  2. Ke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짤방은 참 여러모로 유용하게 사용되는거같아[;;;;;]
    나였다면 아마 바로 캬르르릉!!! 해줬겠지;;

    2006.10.17 04:27
    • Favicon of http://ryuki2.woweb.net/tt1 BlogIcon ZeX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각종 이미지 중에서 이용 빈도가 높은 편이네.
      으음, 결국 반사신경의 문제? (...)

      2006.10.17 18:25

BLOG main image
Chaotic Blue Hole
마비노기 하프 서버 : 실피리트 데레스테 : Sylphirit 소녀전선(中) : Sylphirit 소라히메(日) : Sylphirit 퍼즐 앤 드래곤(한) : 569,733,350
by ZeX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4)
게임 (104)
잡담 (269)
영상 (226)
독설 (168)
몽상 (130)
활자 (87)
드래곤 케이브 (12)

달력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06-29 21:24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